세이브바이오텍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건강정보

건강정보

건강정보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간 건강백서
작성자 장광호 (ip:)
  • 작성일 2017-06-27 22:29:50
  • 추천 0 추천하기
  • 조회수 53
평점 0점

간 건강백서



정상간과 지방간

.

지방간의 진행경과

   

간건강의 바로미터, 간수치란 무엇인가요?

간수치는 간 기능 저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혈액검사상’ 수치를 말한다.

간 기능을 나타내는 혈액검사상의 수치는 AST, ALT, γ-GT, ALP, 빌리루빈(bilirubin), 알부민(albumin),

프로틴(protein), PT(prothrombin time) 등이 있다. 대개는 특정한 2가지 효소의 양(AST, ALT)을 말한다.

 ALT는 주로 간에 들어 있고 AST는 간 이외에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도 있다. γ-GT는 간 내의 쓸개관(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가 있을 때 주로 증가한다.

간세포가 파괴되면 AST, ALT 등이 혈액을 돌아다니게 된다. 대개 건강한 사람도 수명이 다한 세포가 죽고

새로운 세포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혈액에는 늘 소량의 AST, ALT가 있기 마련이다.

단 간에 염증이 생기거나 다른 이유로 간세포가 많이 파괴되면 혈액 속에 AST, ALT 수치가 올라가게 된다.

따라서 혈액검사에서 간수치가 높다는 것은 보통 AST, ALT라고 하는 간효소 수치가 증가했음을 나타낸다.

어떤 원인이든 간에 간세포가 손상을 받아 세포막이 파괴돼 효소들이 혈액으로 흘러나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1회 또는 1일의 측정 결과가 현재 상태를 확정하는 것이 아니고 간수치가 꼭 병의 증세와 일치하지는 않는다.

간이 다소 나쁘더라도 간수치는 정상인 경우가 많다.

또 소아, 노인, 임신여성에서의 정상수치(참고치)는 일반 성인과는 다르다.

다만 어떤 원인이든 간세포가 파괴된 것은 분명하기 때문에 원인을 밝히는 것이 좋다.

급성간염, 만성간염, 알코올성 간염, 지방간염, 약인성 간손상, 간경변증, 간암, 전격성 간염,

심근경색 등에서 대개 간수치가 높게 나타난다.

간수치를 가늠할 때 가장 신경 써야 할 것은 바로 ‘만성’이다. 만성적으로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수치가

지속적으로 정상일 수 있으므로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해서 무조건 안심해선 안 된다. 간경변증,

만성 비활동성 간염 등에서는 간수치가 거의 올라가지 않거나 조금 올라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AST, ALT의 정상 수치 범위(참고치)는 대개 0~40 IU/L이다. 이 수치 값은 대략적인 정도를 반영하는 것이므로

해당 수치만 보고 간질환에 대해 판단하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간수치가 높다는 것은

간의 실질손상이 심하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이때는 수술을 하지는 않는다. 간이 나쁠 때 수술을 하면

지혈이 잘 안되고 마취를 하면 마취제의 영향이나 수술적 손상으로 간에 무리가 가고 몸이 회복하는데 지장이 생기기 때문이다.

간수치를 낮추기 위해서는 약물을 복용하는 것보다 원인에 대한 올바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음주를 삼가고 휴식을 취하며 영양 상태에 신경을 쓰는 등 간을 충분히 쉬게 해 줘야 한다.

간수치정상수치범위

GOT(AST)

0~40 IU/L

GPT(ALT)

0~40 IU/L

감마GT(GGT)

남성 11~63 IU/L 여성 8~35 IU/L

ALP(알칼리성 인산분해효소)

20~130 IU/L

빌리루빈(Bilirubin)

20~130 IU/L

GOT (AST)
원래 명칭은 AST이지만 GOT로 더 알려져 있다. 간세포 이외에 심장, 신장, 뇌, 근육 등에도 존재하는 효소로,

이러한 세포들이 손상을 받는 경우 농도가 증가한다. 정상 수치 범위(참고치)는 0~40 IU/L 이다.

GPT(ALT)
원래 명칭은 ALT이지만 GPT로 더 알려져 있다. 주로 간세포 안에 존재하는 효소로,

간세포가 손상을 받는 경우 농도가 증가한다. 정상 수치 범위는 0~40 IU/L 이다. 만일 간수치(AST, ALT) 중에

더 중요한 것을 고른다면 당연히 ALT이다. 대개 간에서만 특정적으로 생산되기 때문이다.

감마GT(γ-GT)
간세포 내의 쓸개관(담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가 있을 때 주로

증가하며 만성 음주자에서도 상승할 수 있다. 정상 수치 범위는 남성 11~63 IU/L, 여성은 8~35 IU/L 이다.

ALP(알칼리성 인산분해효소)
간세포 내의 쓸개관에 존재하는 효소로, 감마GT와 함께 쓸개즙(담즙) 배설 장애를 판단하는 데에 사용된다.

정상 수치 범위는 20~130 IU/L 이다. 간 이외에 뼈에도 많이 존재하므로 여러 뼈 질환에서도 증가할 수 있다.

단, 간이나 담도 질환인 경우에는 ALP와 함께 대부분 감마GT도 증가되어 있으므로 뼈질환과 구분된다.

빌리루빈(Bilirubin)
담즙 구성성분. 적혈구가 파괴될 때 헤모글로빈이 분해되어 만들어지는 노란색 색소로,

쓸개에 저장되어 있다가 십이지장으로 배출된다. 대변의 색이 누렇게 보이는 것은 빌리루빈이 대변을 착색하기 때문이다.

빌리루빈은 간과 담도 질환 판정에 사용한다. 간 기능이 저하돼 빌리루빈이 해독되지 못하면 이 수치가 올라간다.

담즙의 흐름이 차단되고 혈액 내 빌리루빈 수치가 높아지면 황달 증상이 생긴다.

그래서 흔히 빌리루빈 수치를 '황달 수치'라고 부르기도 한다. 참고치는 총()빌리루빈(Total bilirubin) 0.2~1.0 mg/㎗,

직접빌리루빈 (Direct bilirubin) 0~0.4 mg/㎗, 간접빌리루빈(Indirect bilirubin) 0.2~0.6 mg/㎗ 이다.

위에서 열거된 혈액검사를 통해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무조건 안심해서는 안된다.

간이 나쁘더라도 간수치는 정상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거의 매일 술을 먹어 간이

50%가 망가져도 수치는 정상으로 나올 수 있다. 또, 간경변증, 만성 비활동성 간염 등

만성적으로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수치가 지속적으로 정상일 수 있으므로 무조건 안심해선 안된다.

다만 간수치가 높으면 어떤 원인이든 간세포가 파괴된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원인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

급성간염, 만성간염, 알코올성 간염, 지방간, 간경변, 간암, 전격성 간염, 심근경색 등에서 대개 간수치가 높게 나타난다.      

간건강의 바로미터, 간수치란 무엇인가요? (간 건강백서)


 

 

잘 보셨나요, 간은 간에서 독소를 해독하고,

염증을 잡는 백혈구 만드는 원료도 만들고 하는데, 간을 너무 혹사시켜나요,

간을 회복시키려면 간에서 만드는 에너지[호르몬,포스파티딜콜린, 인지질 ]를 공급하시면 빨리 회복합니다,


아래 더보기 자세히 보시고,

간세포를 강화하면 피로함 부터 서서히 사라집니다.


세이브 바이오텍은   http://5232.co.kr 

팔면 끝이 아닙니다. 시작입니다. 호전반응이 나타나면 언제던지 전화주세요

전화 상담소=010-7256-1112, 052-254-5200,  메일= sanchna@naver.com


방법을 더 알아볼까요?

더보기=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포스파티딜콜린,

더보기=포스파티딜콜린, 인지질,더보기=간청소

더보기=피부노화,더보기=암을 이겨내는 사람들의 특징 , 

더보기=협심증, 더보기=당뇨가 오는길 ,더보기="치매" 조금씩 흩어지는 정신

더보기= 동맥혈전, 뇌색전증, 더보기=고지혈증 , 더보기=인체 디자이너

더보기=지방세포,더보기=지방 분해, 가수분해 효소


더보기=성장 장애,더보기=외상성 뇌 손상, 강타당한 뇌  

더보기=만성 피로 , 더보기=갱년기 장애와 성호르몬






첨부파일 뇌하수체 호르몬의 역할.jpg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